예수님의 부활하심을 마음에 새기고 아이들의 율동을 즐기며 풍성한 음식을 나누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