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은주 집사님과 장윤제군의 아름다운 피아노 클라리넷 합주가 있었습니다. 귀국준비로 바쁘신 중에도 준비하시고 하나님께 정성껏 올려드리는 가슴이 따뜻해지는 연주였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