새 성전에서 예배드릴수 있게 해주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팔방미남 목사님과 재민이, 홍혜정집사님의 아름다운 하모니가 있었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