예배와 특송후에 올해를 마지막으로 마치며 아낌없이 부어주신 하나님의 사랑을 나누는 맛있는 음식이 있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