김미선 집사님께서 어머니 학교를 마치시고 귀한 간증을 해 주셨습니다.

Mother’s Day에 해주신 간증이라 더욱 의미가 있었습니다.

은혜로운 간증을 해 주신 집사님께 감사드립니다.